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한국연 사진관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1-10-17 14:54
그리버님 안녕하세요?
 글쓴이 : 김승환
조회 : 2,072  
안녕하세요.

정말 뜬금없이 이런 글 올려서 죄송합니다.

혹시 그리버님께 도움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문의글 올립니다.

혹시라도 문제가 되면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무작정 시골에서 살고싶다는 생각만 하다가 와이프와 합의를 하고 양평으로 이사를 가려고 합니다.
직장 문제와 나중에 아이들 유치원 및 학교 문제를 고려하다 보니 서종면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정배리가 너무 마음에 들어 주말마다 정배리에 들리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자그마한 땅을 사서 집을 지으려고 했지만 작은 땅도 별로 없고 6개월 거주기한도 걸려서 어렵더라구요(현재 인천에서 거주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다시 생각을 바꾸어 우선 전세를 구해 살면서 땅을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전세 또한 정말 귀한곳이 정배리네요.

여기저기 부동산에도 들리고 자주 들리던 풍년가든 사장님께도 부탁드린 상태이긴 합니다.

마을분들께도 직접 부탁드리는게 좋지 싶어 이번주에도 또 내려가려고 합니다.

온라인에도 정보가 있을까 싶어 검색하다가 마을 돌아다니면서 멀리서나마 봤던 그리버님 집을 이렇게 온라인상에서도 보니 너무 반갑더라구요.

혹시라도 관련 정보 도움 받을 수 있을까 싶어 글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승환: 010-이천번-9725

그리버 11-10-20 12:52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글을 늦게 보았읍니다
정배2리 이장했던 분이 초기 글 올리던 "바람처럼' 그 분인데 도움 받을 수 있을겁니다

제가 살고있는 곳은 정배1리 싸릿골 쪽인데 주된 평일 생활이 서울이라 정보가 그다지 없습니다만
주말은 거의 집에 있는 편이니 연락주시고 한번 들려 커피 한잔 하시죠 공일공 오삼구구 팔칠육이 번입니다

바람처럼 그분도 소개해드리고 겠읍니다
 
   
김승환 11-10-20 13:10
 
  무작정 글 올리고 실례가 아닌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답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토요일 오전에 부동산 잠시 들리고 마을 들어갈 계획이었습니다.
들리기 전에 전화 한번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otal 1,4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9 딸아이 자전거 타게 하라는 어명에 (1) 그리버 06-25 3477
1478 지난 2주전 딸아이가 일본을 그리버 06-25 2964
1477 이것 참 벌침 맞았다고 해야 하나-- 그리버 06-25 2852
1476 두번의 일욜 뒤마당 풀 제거 그리버 06-25 2803
1475 외발수레 바퀴 교체 그리버 06-25 3006
1474 집수리 3 - 전기스위치 그리버 06-25 2278
1473 집수리 2 시스템 창호 문고리 그리버 06-25 2584
1472 집수리 1 - 시스템 창호 그리버 06-25 2508
1471 1시간 28분 -아이고 온 몸이 그리버 06-04 2229
1470 아이고 온 몸 이??? 그리버 05-30 1986
1469 꼼방 게시판 글쓰기 게시판 회원제 운영 홈지기 12-11 1947
1468 지난 주말마다 딸아이 핑게로 그리버 10-31 1949
1467 오산 비행장 다녀 왔읍니다 (1) 그리버 10-31 2370
1466 그리버님 안녕하세요? (2) 김승환 10-17 2073
1465 걷기 계속중입니다 (1) 그리버 08-24 202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