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일기
 왕초보 게시판
 Amplifier 자작
 Speaker 자작
 Tannoy Westminster
 기타 자작
 Utility/Tip
 LP 이야기
 나의 Audio
   
   
 
작성일 : 02-12-26 17:35
[뚝배기 EL34PP] EL34PP를 시작하면서
 글쓴이 : 뚝배기
조회 : 4,572  
꼼방에서는 PP방식의 앰프보다는 Single류를 더 선호하는 것 같아 이 글이 도움이 될 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PP 또한 싱글과는 다른 좋은 점이 있으므로 반드시 도전해 볼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EL34PP 이야기를 하기 전에 먼저 그동안의 짧은 앰프 역정을 간단히 적어보겠습니다.

저는 그동안 진공관앰프와는 전혀 다른 세계에서 그동안 생활해왔습니다. 그러나 중3때 땜질을 배워 라디오킷트를 십 수개 조립하고, 만능기판에다 직접 부품을 사서 라디오를 만들기도 한 전력이 있긴 합니다(TR라디오 입니다). 기술경시대회에 학교 대표로 참석하기도 하였지요.

그후 까맣게 잊고 지내다, 1년 전 쯤엔가 결혼 혼수품으로 장만한 오디오셋트 CDP가 고장이 나, 전체를 교체할 마음을 먹고 인터넷을 뒤지다, 진공관 앰프(샤콘킷트-6v6PP)를 알게 되었습니다. 늦가을 바람이 세차게 부는 어느날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며 인두를 사서 드디어 조립완료했습니다. 조립이라고 해봐야 콘덴서 몇가지 메다는 것 밖에 없지만 참으로 즐거웠습니다.

그 참에 스피커도 하나 장만 했습니다. 소리전자 장터를 통해 MDF로 만든 피델리오통과 PM6A드라이버 유닛을 각각 따로 아주 저렴하게 구입하여 장착하였습니다. 피델리오 통은 아무런 마감도 하지 않은 것이어서 할인점에서 씨트지를 구입해서 그럴 듯하게 만들었습니다. 종전의 컴포넌트 스피커와는 완전히 다르더군요.

로더에 물런 샤콘의 소리는 좀 고역에 치우친 날카로운 소리여서 불만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이리 저리 인터넷을 뒤지다 고 구철회님의 2A3회로와 그 설명을 읽고는 그에 매료되어 직접 만들어 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뭐든 내가 할 수 있는한 모든 것을 스스로의 힘으로 만들어 볼려고 했습니다. 진공관등 부품을 일부는 인터넷으로, 일부는 직접 청계천과 용산의 부품상가를 돌면서 구하였습니다. 자작의 가장 큰 애로점인 샤시 또한 절곡만을 맡기고 나머지 부분은 모두 스스로 하였습니다. 밤 11시경에 들어와 새벽 두세시까지 샤시 구멍 뚥고 샌딩하고, 몰딩하고...(샤시 구멍 중 홀컷팅은 거의 신경을 직각으로 곤두세워서 했습니다. 자정 무렵에 베란다에서 3T 듀랄루민 가공한 사람만이 그 때의 심정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것도 매일 1개씩 20분정도..)

그 사이 꼼방의 달팽이 공제가 진행중이었는데, 예쁜 모양에 이끌려 하나 신청(그것도 완제품으로)한 것이 인연이 되어 꼼방과 연을 맺게 되었습니다-달팽이 수령하러 꼼방에 처음 들렀던 기억이 지금도 선 합니다. 제 달팽이는 허브님이 손수 만드신 것으로, 이즈음 허브님이 이름도 요상한 병에 걸리셨다 하여, 달팽이 이야기만 나오면 항상 허브님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결국 2A3이 완성되어 그 첫 울음을 터뜨리던 날은 감격 그 자체였습니다. 소리가 나는 것 자체가 즐거움이었고 신비하였습니다. 이 앰프는 한동안 꼼방에 출장나가 있었고, 홍문환님의 845-50과 함께 오디오파일 지에도 실렸습니다. 2A3앰프는 현재까지 저의 주력앰프입니다. 저는 2A3을 '수수한 아름다움'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꼼방의 기라성같은 300B 앰프를 보고 들어도 제 2A3이 그와 비교해 못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고슴도치도 제 자식이 더 이쁘죠).

2A3 이후 프리앰프를 만들었습니다. 처음에는 유리디체 형을 생각했는데, 홍문환님의 조언으로 방향을 선회하게 되었습니다. 전원부를 공동으로 하는 여러가지 형태의 프리를 만들어보자고 생각하였습니다.  5687 SRPP는 물론 마란쯔#7타입, 5670캐소드팔로워, 12au7캐소드팔로워, 6H30Pi 등을 예상하여 전원부를 분리하여 커넥터로 연결하고, 이 모두에 대응할 수 있도록 B전압도 조정가능하도록 하게 하였습니다. 전원트랜스 문제로 용두사미가 된 꼴이지만 지금은 5687SRPP가 주력기기로, 마란쯔#7이 보조기기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프리앰프가 정비되니 이제는 파워앰프로 관심이 변하였습니다. 특히 오케스트라의 휘몰아치는 연주를 몸으로 느끼고 싶고, 비트 강한 락음악을 제대로 듣고 싶었습니다. 이리하여 생각해 낸 것이 PP앰프입니다. EL34란 관을 출력관으로 선택한 이유는, EL34PP가 아마 가장 널리 알려진 진공관 앰프로 보이는데, 꼼방에는 그 흔한 EL34PP가 아직 없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미 검증된 회로도를 따라 그대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회로도까지 직접 그려보는 것이 이번 자작의 핵심입니다. 현재까지 대충 연결해서 전압 재보니 예상과 비슷하게 나온 것 같습니다. 소리는 아직 들어보지 못했구요.

앞으로의 자작기에는 EL34PP 제작과정 및 회로에 관해서 이야기하겠습니다.

그리버 02-12-26 18:22
 
 
 드뎌 기다리고 기다리던 뚝배기님의 일기가 시작
 되었읍니다.
 기대됩니다. 열심히 읽겠읍니다.
 
 지는 솔직히 나루터님의 거의 동네 조무라기의 두목같은 말투(? 킬킬 )와 어려운 내용과 무지하게  투자한 부품 땜시 주눅이 들었거든요

     
우천우 02-12-27 00:29
 
  저두 EL34나 6550, KT90 PP를 생각만 하고 있는데, 정말 기다리던 자작일기입니다. 저두 샤콘으로 진공관 입문후 달팽이로 자작에 입문, 6H30PI SRPP 프리와 칼리오페, 300B를 만들어서 현재 300B만 듣고 있죠. 늘 대편성곡엔 아쉬움이 남더군요. 현재는 납땜 금지령이 내렸으나 좀 해제되면 시작할 겁니다. 회로는 눈여겨봐둔게 한개 있긴 한데 샤시가 늘 문제더군요. 꼼방에서 공구한 이쁜 원목 샤시를 사용할 예정인데, 상판가공을 직접하긴 어려울것 같아(엄청 힘들더군요. 증말)  이곳저곳에 상판 가공도면을 찾느라 기웃거리고 있지요.
상세하고 좋은 자작일기 기대하겠습니다. 꾸벅^^!
뽈라구 02-12-27 04:47
 
  키키 뚝배기 님도 저와 비슷한 경력이 있으시군요

전 pp 방식은 만들엄두가 나질않습니다.

파워를 올릴 수있는 가장 현명한방법이라고 생각하지만

정교하게 반반 짤라서 다시 붙여야 하니

설계도 무척힘들 것 같고

만드는것도 쉽지 않을 것 같아서요

뚝배기님을 마루타 삼아... 언젠가 시도를 함 해봐야 겠습니다.

상세한 기사 기대하며 응원의 박수를 짜~~자~작~짝짝

로즈마리 02-12-27 08:31
 
  마치 중국영화에서 주인공이 무공을 익혀서 고수에 오르는 과정을
그린 무공담 같네여?^^

어렸을 적에 무협지를 아주 좋아했는데
이엘34피피 무공을 여기서 접하게 될 줄이야~~ㅎㅎㅎㅎㅎ
기대하겠습니다.^^
나루터 02-12-27 10:08
 
 
ㅋㅋㅎㅎ
드뎌 시작하셨군요?

그리버님!
어찌 그런 험악스런말씀으로 제 가슴을 아프게 하시오니까?...흑흑
밉사와요.
제 나름대로는 열씨미 쓴다고 쓴건디.......미워!
그리버 02-12-27 10:34
 
 

 나루터님 - 헤헤

 그라문 지가 말 안한 걸로 할테니 2003년 뿌로쩩토
  인 845 엠쁘 만드는데 도와 주실랍니껴?
  ( 어제 꼼방에서 845 소켓 만지작 거리니까
    칼있으마님이 초보라서 안된다라고 하셨거든요_
    - 흐 흑 -  )

  - 임금님 귀는 절대로 당나귀 아니 -- 이 -- 다
  - 그래서 나루터님은 절대로 조무라기의 골목대장
      아 -- 니 --- 다 (됐죠?  얼른 튀자 휘리릭 )

 
나루터 02-12-27 10:37
 
 
흐흐흐......흐!
뭐 좀 생각좀해보고요....ㅎㅎ

우선 회로쪽은 제가 배선하고.
전원쪽만 그리버님이 배선하면 워쩔까요?....ㅎㅎㅎ튀자=====3=33=333
도자 02-12-27 10:52
 
  아......
언제쯤이면 이런 경지에 가려나....
칼있으마 02-12-27 11:02
 
  초보라서 안된다고 말 안했는디유...
845 정도믄 아차하믄 목숨이 왔다갔다하기땜시.................
ㅎㅎㅎ.......................................................................
로즈마리 02-12-27 11:21
 
  도자님이 입회하시면 전기쇼크 정도야 가볍게?
====3333 =========3333333333
그리버 02-12-27 11:31
 
 
 아니 - 목숨요?

 지는 나루터님이 아차하면  * 자가 줄어 든다고
 하셔서  이 나이 까짓 것(?) 하고 생각했는디

 -  제 처가 저보고 17년만에 겨우 사람 맹그러 놔서
    저를 남주기 (? )가 아깝다고 하던디 .

 -  그리고 많은(?) 여성 팬들을 관리해야 하는데 .
   
 -  클 났네


 
 

Total 3,54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25 [자작] 300b 회로도 및 내장 사진 (5) 김헌민 09-24 4594
3524 [뚝배기 EL34PP] EL34 만들기 - 1 - PP방식의 사전 기초지식 습득-그 첫째 (6) 뚝배기 12-27 4592
3523 [질문] 몰딩 에폭시가 안굳어요 ㅠㅠ (5) 케디스 10-31 4590
3522 [자작] Twenty-Watt Amplifier 허브 09-26 4588
3521 [뚝배기 EL34PP] EL34PP를 시작하면서 (11) 뚝배기 12-26 4573
3520 [로터스300B/PP] 300B PP에 사용할 전원 트렌스입니다. (17) 로터스 07-22 4548
3519 [무대뽀 300B] 집에서 들어본 300B (3) 무대뽀 11-25 4481
3518 [허브 300B PS] 300B PSE - Parallel Single Ended 회로 (2) 허브 11-29 4335
3517 [자작] m9 : 6AS7 OTL Stereo Version (6) 素心 01-26 4304
3516 [무대뽀 300B] 300B가 있기까지.. (1) (4) 무대뽀 11-21 4159
3515 [질문] 인티를 피워로 쓸려니 험을 잡을수가 없습니다. (2) 케디스 11-27 4068
3514 [자두300B/SE] 자두님이 만든 300B/SE (9) 모찌 02-19 4056
3513 [뚝배기 EL34PP] EL34 만들기 - 6 - 그 속내 (8) 뚝배기 03-05 4007
3512 [무대뽀 300B] 준비중인 앰프 회로도...... (4) 무대뽀 11-08 3927
3511 [무대뽀 300B] 작동중인 사진 몇장.. (4) 무대뽀 11-18 391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