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09-28 00:18
사소한 부탁
 글쓴이 : 면봉
조회 : 503  

산업현장에서도  인문학이 발휘하는 영향력을 많이 경험해서 똑똑한 사람을 존경하는 바

황현산작가의 "사소한 부탁" 이라는 책을 읽어보고 날카로운 첫키스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2,3개월전 돌아가셨다는데 아쉽네요.

그에 따르면, 시네마천국에서 키스장면을 사전검열하던 신부는 오히려 키스가 갖는  소중함을 보호했다네요.

그렇죠. 책에도 나오지만 스님이 된 한용운씨가 기억하는 님의 침묵의 날카로운 첫키스는 어떤것일까.

작가의 지식에 고개가 저절로 숙여지는 책입니다.



로즈 18-09-28 05:51
 
면봉님의 사소한 부탁으로
강렬하고 날카로운 첫키스를 맛보기위해 책을 주문하였습니다.
Westminster의 날카로운 키스를 상상하며...
     
j 18-09-28 09:58
 
날카로운 첫 키스를 맛보시면 그 느낌을 전해주세요..ㅎ
 
 

Total 16,2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65 자작용 케이스 필요하신 분께 (5) 칼있으마 07-19 129
16264 로즈님께서 러시아 횡단을 끝내고 핀란드로 넘어가셨습니다. (2) 젤빨강 07-09 104
16263 로즈님의 유라시아 자동차 횡단여행출발 (3) 허브 06-09 180
16262 혹시 벤딕스 6900 한알 구할 수 있을까요? (6) 칼있으마 05-20 217
16261 살아남은자의 슬픔(민병일시 이지상 곡) 허브 04-01 303
16260 잠실 L 타워에 있는 웨스턴 들 (2) 나루터 03-15 356
16259 뉴저지소식 (6) 까치 03-07 329
16258 Zaragoza music shop (4) 로즈 02-05 370
16257 꼼방까페 방문기 (1) 촌자 02-03 401
16256 [로즈마리]님의 산티아고 순례길 800km 완주 (1) 허브 02-01 303
16255 [로즈마리]님의 산티아고 순례길 (1) 허브 01-07 334
16254 그동안 거리를 헤메이며 찾다보니 (6) 햐ㅐ 12-30 329
16253 고향 생각에 다시 들려 보니... (3) 다빈치 12-11 360
16252 깜짝놀랐슴다..... (3) 나루터 11-26 425
16251 사소한 부탁 (2) 면봉 09-28 5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