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11-07 14:52
새벽비에 낙옆은 덧없이 지고.
 글쓴이 : 허브
조회 : 113  

새벽에 오는 비의 처마끝 낙수소리에 잠을깨고

아침의 카페입구에는 또 다른 낙엎이 내려 앉습니다.

이제 비가 한번씩 올때마다 기온이 떨어지고 추워질텐데
이런날 창가에 커피한잔 놓고 멍때리면 참으로 삶이 풍족해 집니다.
묵언수행도 덤으로 옵니다.

멍때리는 오후의 꼼방풍경... 굴뚝의 연기는 따스함을 그리고 사람이 있음을 깨우칩니다.

모찌 18-11-07 16:40
 
계절이 빨리 변하내요
눈내리는거 보며 한잔 커피 좋을거 같습니다.
허브 18-11-07 21:30
 
말씀처럼 눈 내리면 사모님 모시고 한번 왕림하시길...
j 18-11-09 15:49
 
4년전에 우리 애 양양 군복무 면회갈 때...새말 지날 때까지는 눈이 없다가 횡성 휴게소부터 눈이 쌓여..
휴게소에서 체인 사가지고 대관령 넘어..동해 고속도로..적설양 허리춤까지 거의 1m..
폭설 눈길 운전 아직 생생하지만..
꼼방같은 까페에서 커피 마시며 내리는 눈을 즐기는 기분은 아니었지요.
 
 

Total 5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 카페 [꼼방]의 LP정리와 DB작업을 시작합니다 (2) 허브 01-10 70
50 이분은 왜 또 이러실까 (2) 허브 01-10 68
49 인근 사찰 스님의 스피커연결 (1) 허브 01-08 72
48 추운 날씨때문일까? (5) 허브 01-08 54
47 또 한해가 시작됩니다 (2) 허브 01-01 85
46 더 추워지기전에.. (5) 허브 12-08 175
45 눈을 안 치워도 되니 참으로 좋습니다 (2) 허브 12-06 153
44 새벽에 눈이 왔습니다 (2) 허브 12-06 105
43 굳은날씨인데도 반가운 분들이 꼼방에 다녀가셨습니다 (4) 허브 12-04 134
42 오늘아침 카페꼼방 호수 건너편 (2) 허브 12-04 117
41 아직도 시골살이라는 꿈만 갖고 있다면 (4) 허브 11-30 126
40 따뜻한 겨울 위한 앰프 II (8) 모찌 11-29 149
39 카페 마감 후 본격적으로 음악을 빵빵하게 듣습니다. (5) 허브 11-28 118
38 창밖은 온통 하얀세상 일때 나는 음악을 빵빵하게.. (5) 허브 11-24 128
37 눈이 펑펑 옵니다. (2) 허브 11-24 111
 1  2  3  4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