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11-22 14:19
첫눈
 글쓴이 : 허브
조회 : 343  

어제 늦은 오후에 내리던 비가 눈으로 변했습니다.

오늘 아침 카페 꼼방에서 바라다 보이는 호수 건너마을 입니다.
치악산에 살포시 덮인눈과 함께 아름다운 모습이 연출됩니다.
첫눈입니다.
이제 진정 겨울이 오는가 봅니다.



모찌 18-11-23 11:33
 
멋지내요. 여기도 얼음 얼더군요 아침에
이참에 좀 쉬세요. ㅋㅋ
     
허브 18-11-23 22:10
 
쉬는거 없지싶내요!
삶의 시간이 그리 넉넉하지는 않으나 하고 싶은일은 많지요
카페 마감후에 홀이 딩딩 울리도록 음악을 틀어봅니다.
역쉬 ~~... 이맛입니다!!
 
 

Total 16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 백합의 향기가 창문을 넘나듭니다 허브 07-11 326
84 자꾸 부채질하는 모찌님의 유혹에.. (3) 허브 07-11 376
83 창문밖의 붉은 백합이 피다 (2) 허브 07-02 323
82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3) (1) 허브 07-02 327
81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2) (1) 허브 06-27 338
80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 (3) 허브 06-22 392
79 카페에 사용할 장탁만들어 봤습니다 (3) 허브 06-09 417
78 저수지의 물이 말라갑니다 (2) 허브 06-05 383
77 콘테이너 이동과 도색 (2) 허브 06-05 403
76 (횡수) 이제 창고정리를 좀 하면서 포노관련 (9) 허브 04-24 553
75 비가온다는 예보에 목공공간 (2) 허브 04-23 424
74 이제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1) 허브 04-20 376
73 이런 황당한 일이.. (3) 허브 04-19 421
72 목공 작업테이블 만듬 (2) 허브 04-18 566
71 카페 진공관오디오 자리재배치 (2) 허브 04-13 428
 1  2  3  4  5  6  7  8  9  10  11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