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11-24 15:05
창밖은 온통 하얀세상 일때 나는 음악을 빵빵하게..
 글쓴이 : 허브
조회 : 326  

아침부터 오던 눈은 멈추고 서서히 녹다가 이제 기온이 떨어지면서 얼기 시작할것 같습니다.

기분은 낭만적이어도 움직임이 힘들테니 
오늘은 카페에 찾는이도 없고 하여 음악을 아주 빵빵하게 틀고 즐기고 있습니다.

적정 음량에는 미미한 흔들림만 보이던 VU메타가 피크치를 칠때까지 올려 듣습니다.
역시 모찌님의 진수가 보입니다.
VU메타 바늘이 허리를 툭툭치도록 올려도 전혀 찌그러짐없이 호방합니다.
그래서 저는 호강합니다.

눈이 이렇게 내리고 집앞의 눈을 치우고 
창밖으로 눈덮인 먼산을 바라보고
창가에서 집사람과 식후 커피 한잔을 들고 서로의 감탄사에 리액션을 강하게 추임하고...

그래서 카페 [꼼방]은 해피합니다.

로즈 18-11-25 08:36
 
몸은 좀 어떠세요?
입맛이 없으시다던데....
곡기 끊기면 아니되옵니다
모찌 18-11-25 20:15
 
메타 바늘보니 음량이 매우 클듯요
     
허브 18-11-29 11:45
 
창문이 들썩들썩 합니다...ㅎㅎ
히치 18-12-02 19:05
 
추운 날씨에 따스함과 음악이 느껴지네요.
또 한 번 놀러 가고 싶습니다.
     
허브 18-12-07 07:38
 
든든히 입고 오세요!!
 
 

Total 13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 오늘 눈에 손님이 만들어 놓으신 조형물(?).. (2) 허브 03-23 327
63 오늘도 꽃샘추위에 폭설이 또 왔습니다 (1) 허브 03-23 288
62 자동대패 송재롤러(?)를 고친다 (2) 허브 03-23 388
61 목공 공간을 만들다 (2) 허브 03-23 270
60 봄을 시샘하듯 함박눈이 펑펑 (2) 허브 03-16 270
59 봄은 테이블위 무꽃에서도 (3) 허브 02-27 310
58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허브 02-25 252
57    성당아래 마을회관 확성기에는 (2) 허브 02-25 336
56 봄바람도 불고 카페도 정기 휴일이고 하여.. (3) 허브 02-25 355
55 바람은 하루가 다릅니다 (2) 허브 02-24 297
54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1) 허브 02-23 374
53 이렇게 봄은 오는것인가 (3) 허브 02-23 252
52 카페 비상용 앰프 6C33 안착 (4) 허브 01-19 563
51 카페 [꼼방]의 LP정리와 DB작업을 시작합니다 (5) 허브 01-10 394
50 이분은 왜 또 이러실까 (2) 허브 01-10 398
 1  2  3  4  5  6  7  8  9  10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