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12-04 19:22
오늘아침 카페꼼방 호수 건너편
 글쓴이 : 허브
조회 : 341  



어제부터 부슬부슬 내리는 겨울비는 그리 춥지 않은 날씨를 만들어 내면서

걱정과 달리 아침까지 얼어붙지 않고 비가되어 내렸습니다..

눈이 오면 옛 직장 동료들의 고생스러움이 안스러워 편하지는 않습니다..

물론 아름다움은 그와 또 다른 감성으로 보아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아침 꼼방에서 바라다 보는 호수건너마을 풍경입니다.

지금까지 1년을 지내오면서 호수에 물안개가 오르는것은 처음 봅니다.

이상하리만큼 이곳 호수에는 물안개가 오르지 않았으니까요...


그래도 오늘의 이 풍경은 신비하고 아름답습니다

시골살이의 덤이라고 봅니다..이런것도 작은 기쁨입니다!!



칼있으마 18-12-05 07:57
 
오우~~~ 흡사 알프스의 풍경과도 비슷해 보입니다!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모찌 18-12-06 09:52
 
멋지내요
 
 

Total 13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 오늘 눈에 손님이 만들어 놓으신 조형물(?).. (2) 허브 03-23 327
63 오늘도 꽃샘추위에 폭설이 또 왔습니다 (1) 허브 03-23 288
62 자동대패 송재롤러(?)를 고친다 (2) 허브 03-23 388
61 목공 공간을 만들다 (2) 허브 03-23 270
60 봄을 시샘하듯 함박눈이 펑펑 (2) 허브 03-16 270
59 봄은 테이블위 무꽃에서도 (3) 허브 02-27 310
58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허브 02-25 252
57    성당아래 마을회관 확성기에는 (2) 허브 02-25 336
56 봄바람도 불고 카페도 정기 휴일이고 하여.. (3) 허브 02-25 355
55 바람은 하루가 다릅니다 (2) 허브 02-24 297
54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1) 허브 02-23 374
53 이렇게 봄은 오는것인가 (3) 허브 02-23 252
52 카페 비상용 앰프 6C33 안착 (4) 허브 01-19 563
51 카페 [꼼방]의 LP정리와 DB작업을 시작합니다 (5) 허브 01-10 394
50 이분은 왜 또 이러실까 (2) 허브 01-10 398
 1  2  3  4  5  6  7  8  9  10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