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12-08 13:31
더 추워지기전에..
 글쓴이 : 허브
조회 : 295  

귀촌생활을 하면서 제일먼저 개를 키워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동안 해 아파트생활에서 해보지 못한 개와의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마침 진돗개믹스견 자매를 받아 생활하는데 이넘들을 한번도 묶어 두지 않고 지금까지 약 8개월을 잘 지냈습니다.
더구나 이넘들은 주로 옥상에 올라가 방문객이 있으면 짖어줌으로서 카페 초인종 역활을 충분히 하고
오시는 손님들 많은분이 이뻐하고 좋아하십니다.
더욱이 채 1살이 안된녀석들이라 겁도 많습니다... 우리가 보기엔 무척 순합니다.

지인이 말씀하시길
개인 묶어키우지 않으면 사납지 않다 하십니다.
묶어두는 순간부터 스트레스로 사나와 진다 하십니다..그래서 인지는 모르겠으나 무지 순하고 겁이 좀 많습니다.

그런데 드디어 올것이온게
개가 무서우니 묶어 달라는 민원이 생겨 동네 이장님이 전화를 주셨습니다.
그래서 당장 무언가 조치를 해야만 했습니다.
물론 가두어 둘 공간을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은 오래전부터 했는데 차일피일 하다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몹시도 추운 오늘 안타깝지만 이공간을 만들었습니다..
가능한 이넘들에게 답답하지 않도록 메쉬철망대신 난간 휀스를 설치했습니다.
이제 이곳이 익숙해 지도록 슬슬 꼬셔봐야 하겠습니다.

모찌 18-12-10 11:09
 
드뎌 야들이 자유를 잃내요 ㅋㅋ
허브님 살더 빠지겠어요 야들 매일 산책시켜야 되잔아요
드럼통 18-12-10 17:44
 
너무 오랜 만에 들렀네요... 횡성으로 귀농하셨군요...
제2의 인생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__^
     
허브 18-12-11 17:00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모두의 덕분에 잘 지냅니다.
j 18-12-11 14:23
 
폴짝 뛰어 넘을 듯 한데요?
     
허브 18-12-11 17:03
 
저도 내심 걱정하였는데 아주 얌전히 잘 있습니다.
요즘 안에 넣고 간식거리로 꼬드기고 있습니다... 길 들이기 입니다!!
 
 

Total 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 카페에 사용할 장탁만들어 봤습니다 (2) 허브 06-09 46
78 저수지의 물이 말라갑니다 (2) 허브 06-05 51
77 콘테이너 이동과 도색 (2) 허브 06-05 42
76 (횡수) 이제 창고정리를 좀 하면서 포노관련 (9) 허브 04-24 271
75 비가온다는 예보에 목공공간 (2) 허브 04-23 171
74 이제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1) 허브 04-20 132
73 이런 황당한 일이.. (3) 허브 04-19 167
72 목공 작업테이블 만듬 (2) 허브 04-18 173
71 카페 진공관오디오 자리재배치 (2) 허브 04-13 165
70 D.I.Y 목공 톱밥집진기 (1) 허브 04-07 172
69 밖은 오늘도 눈이 날리는데 매화꽃은... 허브 03-31 174
68 '카페 꼼방' 의 로고작업을 새롭게 하였습니다 허브 03-30 183
67    '카페 꼼방' 의 [꼼이와 방이]도 넣었습니다 (2) 허브 03-31 168
66 NAVER에 꼼방이 떡하니~ (3) 로즈 03-25 217
65 오늘 눈에 손님이 만들어 놓으신 조형물(?).. (2) 허브 03-23 194
 1  2  3  4  5  6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