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9-01-10 19:47
이분은 왜 또 이러실까
 글쓴이 : 허브
조회 : 505  

GZ34 두분이 먼저 가시더니

키크고 싱겁다는 우리네 속담처럼 UV-211(VT4C) 슈광 두분이 또 나란히 손잡고 불을 끄시더니

오늘 기온도 그리 춥지 않아 상자하나 열다 이 분을 보고는 그냥 덮어버렸습니다.

본시 이런모습이었나?

기억에 없지만 그래도 이사후 짐을 풀어보는 마음은 참으로 착잡합니다.

자꾸 이러면 곤란한데..


지난번 먼저 가신 GZ34의 아랫도리를 기증받아

이분께 새로 입혀볼까 합니다... 그래야 청진기라도 대어볼 여력이 생길테니까요!!


나루터 19-01-11 08:44
 
좋은거.
맛난거 아깝다고 안쓰고.안먹고 두고나면 ?된다고 하는 속담....
그거 맞는거 같습니다.
있는거 남겨놓지 말고 팍팍쓰다 가야죠....ㅎㅎ
     
허브 19-01-11 11:55
 
그렇죠?
그래서 만들어 써 볼려고 하니 요분들이 요렇게 시위를 하시내요..ㅋㅋ
 
 

Total 1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 카페 [꼼방] 매대에서 일본제품을 거두다 (4) 허브 08-02 447
87    두번째 만들어보는 파워앰프 케이스 (3) 허브 07-12 451
86 완연한 여름의 꼼방 (5) 허브 07-12 462
85 백합의 향기가 창문을 넘나듭니다 허브 07-11 380
84 자꾸 부채질하는 모찌님의 유혹에.. (3) 허브 07-11 424
83 창문밖의 붉은 백합이 피다 (2) 허브 07-02 371
82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3) (1) 허브 07-02 372
81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2) (1) 허브 06-27 377
80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 (3) 허브 06-22 421
79 카페에 사용할 장탁만들어 봤습니다 (3) 허브 06-09 461
78 저수지의 물이 말라갑니다 (2) 허브 06-05 429
77 콘테이너 이동과 도색 (2) 허브 06-05 435
76 (횡수) 이제 창고정리를 좀 하면서 포노관련 (9) 허브 04-24 589
75 비가온다는 예보에 목공공간 (2) 허브 04-23 471
74 이제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1) 허브 04-20 407
 1  2  3  4  5  6  7  8  9  10  11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