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9-03-16 14:05
봄을 시샘하듯 함박눈이 펑펑
 글쓴이 : 허브
조회 : 162  



눈다운 눈을 보지 못하고 겨울이 가는 듯 하더니

때 늦게 함박눈이 펑펑... 진짜 펑펑 왔습니다.

다행이 기온이 높아 길은 쉽게 녹아 다행입니다.

더불어 건조기 산불예방에도 도움이 되었고 작으나마 봄의 대지를 덮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꼼방 주변에는 이렇듯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이제 겨울의 끝자락을 맘껏 즐기고 잇습니다.



모찌 19-03-16 15:45
 
와~
j 19-03-21 16:42
 
부럽~~
 
 

Total 8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 완연한 여름의 꼼방 (2) 허브 07-12 62
86 백합의 향기가 창문을 넘나듭니다 허브 07-11 37
85 자꾸 부채질하는 모찌님의 유혹에.. (1) 허브 07-11 46
84    두번째 만들어보는 파워앰프 케이스 (3) 허브 07-12 56
83 창문밖의 붉은 백합이 피다 (2) 허브 07-02 63
82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 (3) 허브 06-22 105
81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2) (1) 허브 06-27 62
80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3) (1) 허브 07-02 48
79 카페에 사용할 장탁만들어 봤습니다 (3) 허브 06-09 129
78 저수지의 물이 말라갑니다 (2) 허브 06-05 106
77 콘테이너 이동과 도색 (2) 허브 06-05 95
76 (횡수) 이제 창고정리를 좀 하면서 포노관련 (9) 허브 04-24 324
75 비가온다는 예보에 목공공간 (2) 허브 04-23 199
74 이제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1) 허브 04-20 156
73 이런 황당한 일이.. (3) 허브 04-19 194
 1  2  3  4  5  6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