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9-06-05 12:18
저수지의 물이 말라갑니다
 글쓴이 : 허브
조회 : 134  

KakaoTalk_20190605_121341619.jpg

KakaoTalk_20190605_121342308.jpg

벌써 비다운 비를 못본지 몇개월째 입니다.

지난달에도 몇번 지나간다는 소나기 예보도 빗겨지나가고 한번 가랑비가와 겨우 땅 가죽만 적시고 말았습니다


농번기라 논과 밭에 물은 대야하고

보충은 되지않고 빼 주기만 하다보니 저수지는 점점 말라갑니다.

날은 갈수록 더워지고 걱정입니다


오리배는 물에 둥둥 떠 있던건데 뭍으로 올라온지 이미 오래되었고 매달려 버둥대는것 같습니다

벌겋게 드러난 부분이 모두 물이 빠진겁니다

저수지 상류쪽은 이미 바닥을 드러낸지 오래되었습니다

비를 애타게 기다립니다..


현충일 오후부터 비가 남쪽에서 올라온다는데 물로 보면 다행이긴 한데

태풍급 바람을 동반한다 하니 준비를 해야할거 같습니다..




나루터 19-06-07 07:48
 
이때쯤엔 저수지 마다 물이 줄어 드는 시기 이기도 합니다.
모내기 끝나가고 논에 물을 가두어야 하는 시기라서 물이 많이 필요한 때 이지요.
어제 밤에 비가 꾸준히 내렸는데,얼마나 고였나요?
아마도 오늘 오후 쯤 부터 수위가 차겠지요?
     
허브 19-06-07 16:35
 
비가 실망스럽게 왔어요
겨우 땅만 조금 적시는것으로... 아쉽내요
 
 

Total 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 카페 [꼼방] 매대에서 일본제품을 거두다 (4) 허브 08-02 98
87 완연한 여름의 꼼방 (5) 허브 07-12 157
86 백합의 향기가 창문을 넘나듭니다 허브 07-11 88
85 자꾸 부채질하는 모찌님의 유혹에.. (3) 허브 07-11 108
84    두번째 만들어보는 파워앰프 케이스 (3) 허브 07-12 134
83 창문밖의 붉은 백합이 피다 (2) 허브 07-02 102
82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 (3) 허브 06-22 147
81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2) (1) 허브 06-27 91
80       옥상 난간 신발에 새집(3) (1) 허브 07-02 88
79 카페에 사용할 장탁만들어 봤습니다 (3) 허브 06-09 163
78 저수지의 물이 말라갑니다 (2) 허브 06-05 135
77 콘테이너 이동과 도색 (2) 허브 06-05 123
76 (횡수) 이제 창고정리를 좀 하면서 포노관련 (9) 허브 04-24 354
75 비가온다는 예보에 목공공간 (2) 허브 04-23 238
74 이제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1) 허브 04-20 182
 1  2  3  4  5  6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