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08-19 12:55
귀촌의 여유로움
 글쓴이 : 허브
조회 : 329  

계절이 비뀌어가나 봅니다.

창가 숲속에서 울던 매미대신 귀뚜라미 소리가 한창입니다.


귀촌하면 모두 집사람들이 질겁을 하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저는 어쩌면 행운아 일지도 모릅니다..


횡성의 카페꼼방은 거의 정남향집입니다.

소위 말하는 배산임수죠..

뒷산은 소나무로 덮혀있는 산이고 앞은 호수이며 해가 일찍뜨고 오후 2-3시면 앞마당에 그늘이 집니다.

이제 솔솔 가을바람이 불어오니 삶이 한층 풍요로워질겁니다.


어때요.. 여유로워 보이나요?



로즈 18-08-19 15:36
 
풍수에서 모든 물이 길수인 것은 아닙니다.

앞으로 쭉 흘러가는 것은 아닌 것이고
집을 감싸며 옆으로 흘러가는 것이 좋은 물입니다.

꼼방은 딱좋은 길수인데
저수지가 조금 걸리지만 물이 맑고 윗산 골짜기 물을 안아주고
우측 서쪽으로 흐르는 물이라 길수라 보여집니다.^^
     
허브 18-08-19 20:02
 
모 이런 덕담을 다... 수줍게
칼있으마 18-08-20 07:51
 
너무 여유로워 보입니다!
사모님과 꼼이 방이 모두 행복해 보이네요..
     
허브 18-08-20 08:39
 
사진빨도 좀 있습니다..히~
햐ㅐ 18-08-20 14:10
 
"쩝쩝" 아깝네.
복날이 지나니..
     
허브 18-08-20 14:15
 
복날 소문이 흉흉하여 감금상태로 날을 넘겻습니다.. ㅋㅋ
j 18-08-20 17:03
 
사모님이 애지중지...허브님 곁에 잘 안오지요?
 
 

Total 14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    사진한장 더 허브 03-23 303
64 오늘 눈에 손님이 만들어 놓으신 조형물(?).. (2) 허브 03-23 334
63 오늘도 꽃샘추위에 폭설이 또 왔습니다 (1) 허브 03-23 298
62 자동대패 송재롤러(?)를 고친다 (2) 허브 03-23 407
61 목공 공간을 만들다 (2) 허브 03-23 280
60 봄을 시샘하듯 함박눈이 펑펑 (2) 허브 03-16 282
59 봄은 테이블위 무꽃에서도 (3) 허브 02-27 317
58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허브 02-25 262
57    성당아래 마을회관 확성기에는 (2) 허브 02-25 343
56 봄바람도 불고 카페도 정기 휴일이고 하여.. (3) 허브 02-25 365
55 바람은 하루가 다릅니다 (2) 허브 02-24 304
54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1) 허브 02-23 382
53 이렇게 봄은 오는것인가 (3) 허브 02-23 260
52 카페 비상용 앰프 6C33 안착 (4) 허브 01-19 584
51 카페 [꼼방]의 LP정리와 DB작업을 시작합니다 (5) 허브 01-10 404
 1  2  3  4  5  6  7  8  9  10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