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20-05-17 20:58
사랑스러운 [꼼]이가 우리곁을 떠났습니다
 글쓴이 : 허브
조회 : 99  

KakaoTalk_20200517_202451326.jpg

KakaoTalk_20200517_202537328.jpg

KakaoTalk_20200517_205747063_01.jpg

KakaoTalk_20200517_205747063_02.jpg

횡성에 귀촌하고 카페를 오픈하면서

우리내외는 시골스럽게 키워보고싶었던 강아지를 입양했습니다

진돗개 믹스견으로 친자매(한배) 둘을 데려와 너무도 사랑스럽게 우리곁에 있었습니다,.

둘은 처음올때 분양해 주신분의 조언에 밥 그릇은 따로 주라하여 따로 주었는데 함께 한 그릇먼저 먹고 다음그릇을 비우는 겁니다.

그래서 이 둘은 단 한번도 먹는것앞에서 으르렁거림조차 없이 같이 먹곤 하였는데..


더불어 카페를 찾아주는 어린 친구들에서 부터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이뻐해 주고 보고싶어 찾아주셨던

명실상부 카페의 [삐끼] 역활을 톡톡히 하였었는데


갑자기 둘에게 동일하게 찾아온 이상증상으로 힁둥이 [꼼]이가 토요일 병원 입원실에서

너무도 갑작스레 우리곁을 떠났습니다... 믿기지 않지만 현실이 되었습니다.

불과 28개월 정도를 살았을 뿐인데..

묽은 피를 배설하면서 토하고.. 병원진단은 췌장염... 원인은 여러가지이나 잘못먹은것이 독극물일 가능성 크다는..

그래서 따로 어찌 할 수 없고 .. 그래서 입원 하루만에 [꼼]이가 떠났습니다.

너무도 허망하게 다시 돌아왔습니다.


다시 [방]이를 입원 시켰으나

주말과 휴일에 철창으로 된 입원실(대형견은 이렇게 밖에..)에 홀로 밤을 보내고

그 사이 어찌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오후에 다시 집으로 데려와 보살피기로 하였습니다.

수액을 주사하며 시종일관 곁에서 말걸며 보살피고 묽은 피를 쏟아내는 [방]이를 곁에두고 그렇게 위험한 하루를 무사히 보냈습니다.

[방]이도 내장이 녹아내리는 고통을 참으며 잘 견뎌내고 있습니다.

둘다 보낼 수 없다는 집사람의 끈질긴 보살핌이 다시 이틀밤을 맞이합니다.

[방]이는 오늘도 병마와 사투를 다 하고 있습니다. 

부디 [방]이는 살아 우리곁에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지난 목요일부터 카페는 임시 휴업입니다... [방]이가 다시 훌훌 털며 일어나야 카페를 오픈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 [꼼]이와 [방]이가 갑자기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

사람의 무지에서 비롯됩니다. 옆집에서 마당밭에 비료를 준다는게 바로 청산가리의 6천배 독성을 가지고 있다는

[유박]비료입니다.. 친환경 이라는 미명하에 사용되는.. 물론 옆집에서도 모르고 사용했겠지만 너무도 무심합니다.

아무런 책임도.. 아무런 죄책감도 없는


반려동물과 함께 하시는 모든분들 봄.가을에 집중적으로 살포되는 이 독극물 [유박]비료를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칼있으마 20-05-18 11:09
 
에고.. 이를 어째...
두 분 모두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네요.

제발 방이라도 이겨내고 다시 건강해지기를 기원합니다.
로즈 20-05-18 18:02
 
안타깝습니다...
꼼방이 횡성에서 새출발을 할 때 강아지로 입양한 식구인데 너무너무 안타깝습니다.
허브 20-05-18 20:59
 
밤 시간을 무사히 보냈습니다.
오늘 아침에 병원에 가기 위해서 나올때는 소변도 제법많은 양을 노랗게 내 보냈습니다.
외관적으로 보기에는 전날보다 많이 좋아졋습니다.. 물도 가끔 스스로 먹고.. 더불어 저희 내외도 조금 안심이 되었고
병원에 도착 의사 선생님도 절망적이던 방이의 모습이 좋아진것에 몹시 좋아하셨는데..혈청 검사 결과는
토요일에 시행한 결과보다 더 나빠졌다 합니다.. 아.. 어쩌나
다시 집에 돌아와(병원 입원으로 달리 해 줄수 있는게 없어 입원 보다는 집에서 돌보는것이 심리적으로도 더 좋을것 같아서..) 돌보고 있습니다.

물도 먹고 소변도 스스로 밖으로 나가 보고.. 회복음식으로 병원에서 추천해 주신 통조림도 조금씩 먹습니다만
상황이 어찌될지 몰라 저희 내외는 오늘밤도 카페 홀에서 방이와 함께 합니다..
로즈 20-05-19 11:20
 
네~ 반가운 소식입니다.
방이가 마지막 힘을 내어 이겨내기를 기원합니다.
어땜이 20-05-19 18:42
 
힘내세요...
...
그래야 방이도 힘내서 이겨낼 것입니다.
 
 

Total 1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 [방]이는 독극물과 사투중 (3) 허브 05-17 103
148    [방]이의 놀라운 극복 (4) 허브 05-25 42
147       [방]이의 쾌유를 위한 위문품중에서.. 허브 05-26 30
146 사랑스러운 [꼼]이가 우리곁을 떠났습니다 (5) 허브 05-17 100
145 마스크를 하는것이 불편한데 (1) 허브 04-04 188
144 난데없이 만들어 돈을 받다 (2) 허브 04-03 190
143 코로나와 관련 락스희석 사용법 (1) 허브 03-10 220
142 역시 겨울은 겨울 다워야 합니다 (1) 허브 02-18 262
141 어렵게 구한 구충제 (5) 허브 01-31 404
140 천상운집(天祥雲集)을 주심 (4) 허브 01-01 462
139 눈(雪)으로 시작하는 새해아침!! (3) 허브 01-01 394
138 꼼방에서 작은 음악회 (4) 허브 12-31 410
137 겨울다운 눈이 펑펑 오고있습니다 (1) 허브 12-26 358
136    겨울다운 눈이 펑펑 오고있습니다(사진) (8) 허브 12-26 365
135       눈이 좋은 [꼼이]와 [방이] 허브 12-28 289
 1  2  3  4  5  6  7  8  9  10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