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08-24 12:10
태풍이 조용히 지나가고 있습니다
 글쓴이 : 허브
조회 : 97  

염려했던 태풍이 아직은 선풍기 바람만큼의 바람도 없이 조용합니다.

비도 그리 강하게 오지 않으나 멈추지 않고 내립니다.


카페 꼼방에서 바라보는 앞 저수지의 물이 한달이상되는 가뭄에 말라가는데 이번 비가 채워줄지 걱정입니다.

사진에 보면 격자모양의 무슨 마킹이 보이는데 이것이 물에 잠겨 보이지 않아야 정상입니다.

아마도 이번비는 이걸 해결해 주지는 못 할거 같습니다.


그리고 물에 떠 있어야 할 오리배도 어울리지 않게 육지에 올라와 있습니다.

바람은 잠잠해도 비는 조금더 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뜰앞의 잔디도 다 말라가고 있었거든요


j 18-08-24 15:32
 
왕년의 "허브"님 실력발휘 기회 없이 지난간 것이 다행입니다.
제주도에 내린 비의 절반만이라도 왔으면 좋았을 것을..
 
 

Total 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 잠시 방심으로 이어진 사다리 낙상사고 (2) 허브 11-17 21
32 둘은 속일 수 없는 자매 (5) 허브 11-14 53
31 깊은 수심에 잠긴 녀석 (4) 허브 11-14 43
30 기다리던 화목용 장작도착 (6) 허브 11-14 45
29 금주 정기 휴일에 한일 (3) 허브 11-14 39
28 GZ34 정류관은 타살 당한것으로! (2) 허브 11-08 78
27 새벽비에 낙옆은 덧없이 지고. (3) 허브 11-07 73
26 오디오 수납공간 확보를 위한작업 시작 (2) 허브 11-07 70
25    역시 백수는 하는일 없이 바빠요 (1) 허브 11-14 18
24       역시 백수는 하는일 없이 바빠요 (1) 모찌 11-16 11
23 845 SE_Amp 혹독한 작업수행완료 (8) 허브 11-07 82
22 드디어 카페 [꼼방] 메인기기 안착 (4) 허브 11-06 85
21 카페 겨우살이 준비중 하나.. 화목난로 설치 (4) 허브 11-05 59
20 Unison Research Simply Two 수리 (2) 허브 11-04 60
19 명당과 정보 면봉 10-09 107
 1  2  3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