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08-24 12:10
태풍이 조용히 지나가고 있습니다
 글쓴이 : 허브
조회 : 299  

염려했던 태풍이 아직은 선풍기 바람만큼의 바람도 없이 조용합니다.

비도 그리 강하게 오지 않으나 멈추지 않고 내립니다.


카페 꼼방에서 바라보는 앞 저수지의 물이 한달이상되는 가뭄에 말라가는데 이번 비가 채워줄지 걱정입니다.

사진에 보면 격자모양의 무슨 마킹이 보이는데 이것이 물에 잠겨 보이지 않아야 정상입니다.

아마도 이번비는 이걸 해결해 주지는 못 할거 같습니다.


그리고 물에 떠 있어야 할 오리배도 어울리지 않게 육지에 올라와 있습니다.

바람은 잠잠해도 비는 조금더 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뜰앞의 잔디도 다 말라가고 있었거든요


j 18-08-24 15:32
 
왕년의 "허브"님 실력발휘 기회 없이 지난간 것이 다행입니다.
제주도에 내린 비의 절반만이라도 왔으면 좋았을 것을..
 
 

Total 14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    사진한장 더 허브 03-23 303
64 오늘 눈에 손님이 만들어 놓으신 조형물(?).. (2) 허브 03-23 334
63 오늘도 꽃샘추위에 폭설이 또 왔습니다 (1) 허브 03-23 298
62 자동대패 송재롤러(?)를 고친다 (2) 허브 03-23 407
61 목공 공간을 만들다 (2) 허브 03-23 280
60 봄을 시샘하듯 함박눈이 펑펑 (2) 허브 03-16 282
59 봄은 테이블위 무꽃에서도 (3) 허브 02-27 317
58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허브 02-25 262
57    성당아래 마을회관 확성기에는 (2) 허브 02-25 343
56 봄바람도 불고 카페도 정기 휴일이고 하여.. (3) 허브 02-25 365
55 바람은 하루가 다릅니다 (2) 허브 02-24 304
54 카페를 지키는 "꼼" 이와 "방" 이.. (1) 허브 02-23 382
53 이렇게 봄은 오는것인가 (3) 허브 02-23 260
52 카페 비상용 앰프 6C33 안착 (4) 허브 01-19 584
51 카페 [꼼방]의 LP정리와 DB작업을 시작합니다 (5) 허브 01-10 404
 1  2  3  4  5  6  7  8  9  10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