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8-10-09 00:23
명당과 정보
 글쓴이 : 면봉
조회 : 159  
   https://www.youtube.com/watch?v=_V-b8QIYOpM [46]

분명 국운을 좌우할만한 곳이었다는..  그래서 지금까지 숨겨져왔던 횡성의  꼼방.

마침 300억으로 영화도 만들어 꼼방의 새로운 명당이전을 축하해 주는군요.

프랑소와스 하디, 자디?는  1944년생이니 1962년에 링크한 저노랠 부를 때는 18.19세였네요.

( 치마가 올라가는 장면이 자주 있으니 꼭 보세요. )

상상할 수 있는 만큼의  탑스타였다는데, 안타깝게 저는 요즘에 알았습니다.

또하나,  첨밀밀을 부른 대만의 테레사 텅은 저와 비슷한 연배인데 한동안 거만하게 무관심했다가 

우연히 4년전에  유투브에서 월량대표워적심을 부르는걸 보면서 너무 예뻐서  매우 후회했습니다.

근데 이미 사망하셨더군요. 타이페이에 묘소가 있다하여 늦게나마 참배하고 용서도 빌고 기념품도 좀 사보려고 합니다.

지나쳐 버린 순간은 알 수 없었던 것이니 아쉽네요. 동시대를 살아가며 시간을 공유하는 주변지인,스타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집시다.


*  정보입니다.

    삼성역 코엑스근처의 SMTOWN은 화장실이 4층 이상부터 있으니, 능력에 맞게 시간조정하세요.

  










 
 

Total 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카페 비상용 앰프 6C33 안착 (4) 허브 01-19 199
51 카페 [꼼방]의 LP정리와 DB작업을 시작합니다 (4) 허브 01-10 157
50 이분은 왜 또 이러실까 (2) 허브 01-10 154
49 인근 사찰 스님의 스피커연결 (2) 허브 01-08 157
48 추운 날씨때문일까? (5) 허브 01-08 111
47 또 한해가 시작됩니다 (2) 허브 01-01 118
46 더 추워지기전에.. (5) 허브 12-08 218
45 눈을 안 치워도 되니 참으로 좋습니다 (2) 허브 12-06 187
44 새벽에 눈이 왔습니다 (2) 허브 12-06 128
43 굳은날씨인데도 반가운 분들이 꼼방에 다녀가셨습니다 (4) 허브 12-04 169
42 오늘아침 카페꼼방 호수 건너편 (2) 허브 12-04 151
41 아직도 시골살이라는 꿈만 갖고 있다면 (5) 허브 11-30 157
40 따뜻한 겨울 위한 앰프 II (8) 모찌 11-29 179
39 카페 마감 후 본격적으로 음악을 빵빵하게 듣습니다. (5) 허브 11-28 148
38 창밖은 온통 하얀세상 일때 나는 음악을 빵빵하게.. (5) 허브 11-24 153
 1  2  3  4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