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 사항
 자유 다방
 꼼방 동사무소
 횡성 카페꼼방 이야기
 책향기 음악편지
 그리버 전원일기
 그대로 앰프얘기
 LOTUS 공방
 관련 사이트
 기자 눈에 비친 꼼방
 갤 러 리
   
   
   
 
작성일 : 10-10-16 23:38
지난 근 두 달은 苦難의 연속
 글쓴이 : 그리버
조회 : 1,426  


이었읍니다

지난 8월 딸아이가 부지런히 다니던 삼성역 근처 치과병원에서

집사람의 호출로 엉겹결에 병원을 방문한 결과

 -  그림 처럼 총괄적으로 엉망이다

 -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

라는 의사 소견과

  - 이제는 나이가 되었으니 그만 뻗치고 投降해라

  - 병을 부르지 말고 나중에 비용만 더 든다
 
라는 집사람의 강압에 허는 수 없이 그날부터 치료를 시작해

근 두달 동안 매주 치과 차료를 받았읍니다

잇몸과 이를 매주 서너개씩 뒤집어 놓으니 거의 정신을 못차릴 지경이었읍니다

심지어 한거번에 이를 세개를 뽑아내니

기절할 정도인데다가 입수까지 부르트더군요

비용도 비용이거니와 이가 아프니 모든게 지치고 힘들더군요

허긴 50여년동안 치과 병원을 가본 적이 없으니

그동안 이가 남아 날리가 없겠지만

=========================================

치과 치료를 하면서 이가 엉망인 상태에서도 치통을 잘 못느끼는 것은

집사람의 지적에 의하면

= 몸의 고통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니 다른 사람의 고통에 동참하지 못하는

  사람?? ==  이라는 겁니다   


 아으 ----


 
 

Total 1,4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49 가지치기 2 (1) 그리버 04-13 1283
1448    [re] 가지치기 2 (1) fhwm 04-14 1328
1447 가지치기 중입니다 (2) 그리버 04-04 1374
1446    - 가지치기 중입니다 그리버 04-04 1405
1445    - 가지치기 중입니다 그리버 04-04 1377
1444 실로 오랫만에 영화를 보았읍니다 (1) 그리버 03-31 1507
1443 도색이 끝나면 나무가지치기 (2) 그리버 10-18 1715
1442 열심히 도색하고자 했으나 그리버 10-18 1470
1441 지난 근 두 달은 苦難의 연속 그리버 10-16 1427
1440 전기보일러 수리 - - 그리버 10-16 1595
1439 뒤 뜰을 정리하면서 그리버 10-15 1409
1438 지난 주부터 집 외벽 그리버 10-14 1517
1437 조그마한 마당에 잔디 깍기 그리버 10-14 1472
1436 딸아이 생일입니다 (2) 그리버 10-14 1614
1435 이 때아닌 모기 타령에 그리버 10-13 135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배너광고/월 15만원
Copyright ⓒ 2002~2013 Simpletu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Netseoul corp.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와 [개인정보 보호방침](입금계좌 농협 578-02-035576 김용민)
꼼방 운영자 허브 hub004@gmail.com